2022년 05월 18일 (Wed)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음악   |  Anak

PM 20시 57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1-17 17:09
[필리핀] 필리핀 선관위, 독재자 마르코스 아들 '출마 저지' 청원 기각(종합)
 글쓴이 : 뉴스타임
 
시민단체들, 마르코스 '탈세 유죄' 거론하며 제기.."출마 막을 근거 없어"
선관위, 같은 내용의 청원 여러건 심사중
필리핀 대선 정·부통령 후보 '마르코스-두테르테' 반대 시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수십년전 탈세 혐의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전력 때문에 출마 자격을 놓고 논란에 휩싸였던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대통령의 아들이 대선 행보를 이어가게 됐다.

필리핀 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현지시간) 대선 후보인 마르코스(64) 전 상원의원의 출마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시민단체의 청원을 기각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시민단체 측 변호사들에 따르면 선관위 형사 2부는 마르코스의 출마 자격을 박탈할 근거가 없다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선관위에 재심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변호사들은 전했다.

마르코스의 대변인인 빅 로드리게즈는 "법을 지키고 마르코스 같은 진실된 후보를 차별과 괴롭힘으로부터 보호한 것"이라면서 선관위의 결정을 반겼다.

그러나 이번 결정은 선관위에 접수된 여러건의 비슷한 청원 중 한개에 국한된 것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선관위 1부는 현재 다른 청원들을 심사중이다.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필리핀의 여러 시민 단체들은 마르코스의 대선 출마를 막아달라는 내용의 청원서를 선관위에 잇따라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그가 수십년전 탈세 혐의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기 때문에 공직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마르코스는 지난 1995년 법원에서 탈세 혐의가 인정된 데 이어 2년 뒤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바 있다.

현행 내국세법에 따르면 세금 관련 범죄 혐의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으면 공직 선거에 나올 수 없다.

그러나 이후에도 마르코스는 가문의 정치적 고향인 북부 일로코스노르테주에서 주지사와 상원의원에 선출됐으며 지난 2016년에는 부통령 선거에 나오기도 했다.

지금까지 선관위에는 같은 내용의 청원이 최소 8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은 내년 5월 9일 선거를 통해 대통령과 부통령을 따로 선출한다.

현재 신사회운동당(KBL)을 이끌고 있는 마르코스는 지난해 10월 5일 대통령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부통령 후보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현 대통령의 딸인 사라(43) 다바오 시장과 러닝메이트를 이뤘다.

그는 지난해말 펄스 아시아가 실시한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53%의 지지율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면서 단숨에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선친의 이름을 물려받은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은 지지자들 사이에서 '봉봉'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지난 1986년 시민혁명인 '피플 파워'가 일어나자 하야한 뒤 3년 후 망명지인 하와이에서 사망했다.

이후 마르코스 일가는 1990년대에 필리핀으로 돌아와 정치적 재기에 성공했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선관위, 독재자 마르코스 아들 '출마 저지' 청원 기각(종합)

2022년 05월 18일 (Wed)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음악   |  Anak

PM 20시 57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1-17 17:09

Total 10,0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028 [국내] 에어서울, 6월17일 필리핀 보라카이 직항 재개 뉴스타임 16:19
10027 [국내] 메리어트 본보이, 태국·베트남·필리핀 호텔 프로모션 진행 뉴스타임 12:08
10026 [필리핀] 마르코스, 호주 방문서도 '움찔'..현지 필리핀인들 "… 뉴스타임 12:06
10025 [국내] 영주시, 필리핀 2개 도시와 계절근로자 도입 업무협약 뉴스타임 12:04
10024 [국내] 손석구, 필리핀에서 '범죄도시2' 비하인드 스토리 전… 뉴스타임 05-17
10023 [국내] 모두투어, 입국 규정 완화에 필리핀 신규 상품 출시 뉴스타임 05-17
10022 [필리핀] 필리핀 동남아 최대 금·구리광산 개발 '청신호'..규… 뉴스타임 05-17
10021 [기타] "세계적 휴양지 필리핀 보라카이섬 열린다"⋯에어서울, 6월… 뉴스타임 05-17
10020 [기타] 아들이 대통령 됐어도.. 比 이멜다 '명품 구두 3000켤레�… 뉴스타임 05-17
10019 [필리핀] 필리핀 대통령 선거 포스터, 벽돌로 재탄생 뉴스타임 05-16
10018 [필리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뉴스타임 05-16
10017 [필리핀] 일본도 필리핀 '끌어앉기' 총력전..기시다 "양국 관계… 뉴스타임 05-16
10016 [국내] 기상청, 인니·필리핀·베트남에 예보기술 전수 뉴스타임 05-16
10015 [국내]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어학과, (사)러브월드 필리핀 지부와 … 뉴스타임 05-16
10014 [필리핀] '中 포위 전략' 흔드는 필리핀 '마르코스'… 뉴스타임 05-15
10013 [필리핀] 아들 대선 승리후 '사치의 여왕' 이멜다 집에 걸린 그… 뉴스타임 05-15
10012 [필리핀] 가짜뉴스가 만든 '위험한 신화'..대통령궁 입성한 �… 뉴스타임 05-15
10011 [필리핀] 필리핀 통계청, 올 경제 1분기 성장률 8.3% 기대 뉴스타임 05-15
10010 [필리핀] 필리핀, 82개 품목 가격인상 승인 뉴스타임 05-14
10009 [필리핀] 친 마르코스 인사들 의회 장악 유력.."일방적 국정 운영" 우려 뉴스타임 05-14
10008 [필리핀] 두테르테 최측근, 정권교체전 자산 일괄매각 추진 뉴스타임 05-13
10007 [필리핀] 中, 필리핀 끌어안기 '총력'.."마르코스 당선으로 관… 뉴스타임 05-13
10006 [필리핀] 피치, "필리핀의 쌀 수입 관련 관세법 개정 신중해야" 뉴스타임 05-13
10005 [필리핀] 시진핑,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에 축전 뉴스타임 05-12
10004 [필리핀] '독재자의 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당선 '… 뉴스타임 05-12
10003 [필리핀] 바이든,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과 축하 통화.."동맹 강화 기대" 뉴스타임 05-12
10002 [국내] 드래곤플라이 자회사, 디에프체인의 '스페셜포스 러쉬'… 뉴스타임 05-12
10001 [필리핀] 필리핀 1분기 8.3% 경제성장.."코로나 완화로 개인소비 회복" 뉴스타임 05-12
10000 [필리핀] 필리핀 새 대통령에 축전 띄운 美·中.."강력한 동맹" 언급 뉴스타임 05-12
9999 [필리핀] 장기 독재자의 아들, 필리핀 강압통치 계승할 위험성 뉴스타임 05-12
9998 [국내] 태국·필리핀·싱가포르에서도 카카오 T 탄다 뉴스타임 05-12
9997 [국내] 필리핀 5월의 꽃 축제 뉴스타임 05-12
9996 [국내] 필리핀, 이르면 내달 한국군 개발 'K-136' 다연장로켓… 뉴스타임 05-12
9995 [필리핀] 필리핀 새 대통령 마르코스 아들, 두테르테 '친중 행보… 뉴스타임 05-12
9994 [필리핀] "난 졌지만 빈민들은 이기길"..파퀴아오, 대선 패배 인정 뉴스타임 05-11
9993 [국내] 현대중공업, 필리핀서 초계함 6척 추가 수주 뉴스타임 05-11
9992 [필리핀] '필리핀 대선 승리' 마르코스 "과거 대신 행동으로 평… 뉴스타임 05-11
9991 [필리핀] 2022년 필리핀 농구리그, 3개의 컵 대회로 진행 뉴스타임 05-11
9990 [필리핀] 대통령 엄마 된 '사치의 여왕' 뉴스타임 05-11
9989 [필리핀] '독재자 주니어'를 에워싼 엄마-아내-女부통령 뉴스타임 05-11
9988 [필리핀] 36년 만에 재기한 마르코스 일가..'사치의 여왕'도 복… 뉴스타임 05-10
9987 [필리핀] 필리핀서 마르코스 당선..'사치의 여왕' 이멜다, … 뉴스타임 05-10
9986 [국내] 동양대·송호대·필리핀시립대 교육협력 MOU 뉴스타임 05-10
9985 [필리핀] 필리핀의 역주행..마르코스 일가 36년만에 재집권 뉴스타임 05-10
9984 [필리핀] 필리핀 로브레도, 대선 패배 인정.."국민 목소리 들어야" 뉴스타임 05-10
9983 [필리핀] 필리핀 독재자 가문 36년 만에 재집권..진통 불가피 뉴스타임 05-10
9982 [필리핀] '독재자의 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당선..부통… 뉴스타임 05-10
9981 [필리핀] 투표하는 필리핀 부통령 후보 사라 두테르테 뉴스타임 05-09
9980 [필리핀] 투표 마친 로브레도 필리핀 대선 후보 뉴스타임 05-09
9979 [필리핀] 투표하는 마르코스 필리핀 대선 후보 뉴스타임 05-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