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5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국가...   |  Anak

PM 12시 35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9-14 18:44
[필리핀] 마르코스 주니어 "계엄 어쩔 수 없었다"..부친 독재 미화
 글쓴이 : 뉴스타임
 

필리핀 대통령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가 당선 이후 첫 TV 인터뷰에서 선친 마르코스 대통령의 독재 행적을 옹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전날 현지 TV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 마르코스 대통령의 독재자 행보 첫걸음이었던 1972년 계엄 선포를 두고 “당시 공산주의 및 분리주의 반군과 동시에 싸우고 있었다”며 “아버지는 집권이 아니라 정부를 지키기 위해 계엄령을 선포했다”고 말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방송 도중 지난 5월 대통령 당선 직후 선친의 묘역을 방문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나는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가르쳐주신 모든 것을 활용해 당신의 과업을 계승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마르코스 일가가 과거를 미화하고 있다’는 지적에도 반박했다.

아버지 마르코스 대통령은 두 번째 임기 중인 1972년 9월 21일 “공산주의자와 분리주의자들이 국가를 위기로 내몰고 있다”며 계엄령을 선포했다. 베트남 전쟁 여파로

계엄 선포 하루 만에 반정부 인사와 야당 의원, 언론인 등 400명이 체포됐다. 언론사들이 대거 통폐합되고 모든 출판물에 검열이 이뤄졌다. 1981년 계엄이 해제될 때까지 수천 명의 반대파를 체포·고문하고 살해됐다. 계엄기간 국가폭력 피해로 필리핀 정부가 공식 배상한 인원만 1만1000명이다. 아버지 마르코스는 1986년 피플 파워 혁명으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나나 망명했다.

오는 21일 계엄 선포 50주년을 맞아 행사를 준비하고 있던 인권 단체 등도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아버지 마르코스 시절 투옥돼 고문을 당한 시민 보나파시오 일라간은 “위기 상황이어서 계엄령이 선포됐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마르코스는 허위 사실 유포와 역사 왜곡을 통해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선친의 행적을 계속 미화해왔다. 그는 지난 5월 대선에서 승리한 뒤 취임 연설에서 “전 세계가 가문의 과거가 아닌 나의 행동으로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자신의 아버지는 “1946년 필리핀 독립 이후 그 어떤 행정부 때보다 많은 업적을 낸 인물”이라고 말했다. 지난 2020년에는 ‘부패하고 잔혹했다’고 전 정권을 기록한 교과서를 수정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이후 아버지 마르코스를 비판한 책들은 판매량이 급증했다. CNN에 따르면 ‘마르코스 계엄령: 다시는 안 돼‘라는 책은 지난 7월 2배에 팔리고 있다. 세계 최대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 등에서는 매진된 상태다. ‘페르디난드와 이멜다 마르코스의 부부 독재’ ‘마르코스의 정실 자본주의’ 같은 책도 재인쇄에 들어갔다.

박은하 기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마르코스 주니어 "계엄 어쩔 수 없었다"..부친 독재 미화

2022년 12월 05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국가...   |  Anak

PM 12시 35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9-14 18:44

Total 10,7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739 [국내] '필리핀에 김치 알린다'…한국문화원, 김장 워크숍 뉴스타임 12-02
10738 [국내] 한화시스템, '필리핀 해군 전투체계 훈련센터' 완공 뉴스타임 12-02
10737 [국내] 홍천군, 자매결연도시 필리핀 산후안시에 태풍피해 지원 성금전… 뉴스타임 12-02
10736 [국내] 승객 182명 태운 세부행 항공기 기체 결함으로 심야 회항 뉴스타임 12-02
10735 [필리핀] 필리핀 소수민족 '아에타 족' 생계 위한 나무 심기 뉴스타임 12-01
10734 [필리핀] 필리핀 소수민족 '아에타 족' 생계 위한 나무 심기 뉴스타임 12-01
10733 [필리핀] 필리핀 소수민족 아에타 원주민 청소년의 전통춤 뉴스타임 12-01
10732 [국내] 글로벌피스재단, 필리핀 팜팡가서 '인도주의 실천의 날… 뉴스타임 12-01
10731 [국내] "필리핀 카지노 운영담 듣고" 디즈니+ '카지노'의 시… 뉴스타임 12-01
10730 [국내] 안성시-필리핀 2개시, 계절근로자 도입 업무 협약 체결 뉴스타임 11-29
10729 [국내] 필리핀 계절근로자 29명, 담양지역 딸기농가에 배정 뉴스타임 11-29
10728 [국내] 명동 신세계免 찾은 필리핀 관광객 "크리스마스 장식 보러왔어요… 뉴스타임 11-29
10727 [국내] 필리핀 관광객 마음 사로잡은 신세계 크리스마스 파사드 뉴스타임 11-29
10726 [국내] TAN, 필리핀 이어 도미니카공화국까지 점령...글로벌 인기 증명 뉴스타임 11-29
10725 [국내] [서천다문화]열대성 폭풍 '팽' 필리핀 강타, 큰 피해 … 뉴스타임 11-29
10724 [국내] 로뮬로 필리핀 총영사, 연천 방문 뉴스타임 11-29
10723 [국내] 포천시 가구공예소공인특화지원센터, 필리핀 전시홍보 참가 뉴스타임 11-29
10722 [국내] 필리핀 ‘군밤’ 카스탄야스 뉴스타임 11-27
10721 [필리핀] 삼성전기 필리핀 법인, 최고기업상 수상 뉴스타임 11-27
10720 [필리핀] 필리핀, 물가인상으로 실질소득 감소... 대출 증가 가속화 뉴스타임 11-27
10719 [필리핀]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경찰에 종신형…"고문에 증거… 뉴스타임 11-26
10718 [국내] 대웅제약, 필리핀·한국 의료진과 펙수클루 심포지엄 개최 뉴스타임 11-26
10717 [국내] 올 겨울여행, 오감만족 '필리핀 보홀'로 오세요! 뉴스타임 11-24
10716 [국내] 로얄에어필리핀-MH, 인천-보홀 취항 앞두고 '필리핀 서울로… 뉴스타임 11-24
10715 [국내] 법원, 회원 수 약 70만 명 최대 규모 성매매 사이트 운영자에 징… 뉴스타임 11-24
10714 [국내] [여행소식] "보홀 오세요"…필리핀 관광부, 서울서 대규모 발표… 뉴스타임 11-24
10713 [필리핀] '호랑이가 한복 입었네'…주필리핀문화원서 한복동화 … 뉴스타임 11-24
10712 [필리핀] 美 부통령, 필리핀서 中견제 가속…'영유권 분쟁' 남… 뉴스타임 11-22
10711 [국내] 필리핀 직업기술교육협회, 벤치마킹 위해 대구보건대 방문 뉴스타임 11-22
10710 [필리핀] 필리핀 패스트푸드 대기업 졸리비푸드, 중국에서 사업 확장 뉴스타임 11-22
10709 [국외] 中언론 "해리스 필리핀 방문, 남중국해·대만해협 갈등 부채질" 뉴스타임 11-22
10708 [필리핀] '필리핀 방문' 美 해리스 부통령, 흔들림 없는 방어 … 뉴스타임 11-22
10707 [필리핀] 중국, 필리핀 해상서 로켓 잔해 강제 수거 논란 뉴스타임 11-22
10706 [국내] 충북 6개교, 2년째 필리핀·베트남과 온라인 공동수업 뉴스타임 11-22
10705 [필리핀] 美, 필리핀에 ‘中견제용’ 새 미군기지 뉴스타임 11-22
10704 [필리핀] "인권 유린", "軍 원조 중단하라"…필리핀서 美 부통령 반대 시… 뉴스타임 11-21
10703 [필리핀] "카멀라 낫 웰컴"…'필리핀 방문' 美 부통령 반대 시… 뉴스타임 11-21
10702 [국내] 필리핀 직업기술교육협회, 벤치마킹 위해 대구보건대 방문 뉴스타임 11-21
10701 [필리핀] "당신은 환영받지 못해"…필리핀서 美 부통령 반대 시위 뉴스타임 11-21
10700 [필리핀] 필리핀에도 '풍악을 울려'…MCND, 아시아투어 첫 공연 뉴스타임 11-21
10699 [필리핀] "필리핀 공산 반군 NPA, 가짜 재판 후 3명 처형...국제인도법 위… 뉴스타임 11-21
10698 [국내] 새홍천로타리클럽, 필리핀 아이들과 3년전 약속 사진 선물 뉴스타임 11-21
10697 [국내] 로얄에어필리핀, 한글홈페이지 오픈·특가이벤트로 국내 모객 박… 뉴스타임 11-21
10696 [국내] 필리핀 직업기술교육협회, 대구보건대에서 벤치마킹 뉴스타임 11-21
10695 [필리핀] 필리핀, 세계 최고 다이빙 및 해변 여행지로 다시 한번 선정 뉴스타임 11-20
10694 [국내] ‘수제 치즈에 주목해라’ 필리핀 치즈 시장의 변화 뉴스타임 11-20
10693 [필리핀] '언론인 살해' 필리핀 교정국장, 엽기행각…보물 찾으… 뉴스타임 11-19
10692 [필리핀] '필리핀 학생 한국어 실력은'…한국문화원, 말하기 대… 뉴스타임 11-19
10691 [국내] ‘드림 메이커’ 첫방, 한-필리핀 특급 오디션 온다 뉴스타임 11-19
10690 [국내] 경북도, 필리핀·싱기포르 시장 개척 나서 뉴스타임 11-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