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7일 (Wed)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컬러코딩 시간   |  필리핀 한인수...

AM 04시 0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7-01 13:04
[필리핀] "필리핀은 역사를 잊었다" 독재자 아들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글쓴이 : 뉴스타임
 
(마닐라 AP=연합뉴스)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수도 마닐라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 후 연설하고 있다. 필리핀의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아들인 그가 이날 17대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친 독재자 가문이 36년 만에 다시 권력을 잡게 됐다. 2022.6.30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독재자로 악명을 떨쳤던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아들이 17대 필리핀 대통령에 취임했다. 부친이 하야한지 36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부친과 이름이 같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64) 대통령 당선인은 30일(현지시각) 정오 수도 마닐라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취임식을 열었다.
 
AFP통신,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부친은)독립 후 아무것도 이룬 게 없는 나라에서 큰 성과를 낸 인물"이라면서 "전임자들에 비해 더 많은 도로를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를 이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르코스 대통령은 "아들인 나도 반드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한 뒤 "시민들이 부여한 책임의 무게를 알고 있으며 충실히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마르코스 대통령은 본인이 농업부 장관도 겸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특사단장 역할로 필리핀에 파견됐다. 카멜라 헤리스 미국 부통령의 남편인 더그 엠호프, 왕치산 중국 국가부주석 등이 축하 사절로 왔다.
 
한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시니어 전 대통령은 1965년부터 1986년까지 장기집권하면서 독재자로 악명을 떨친 인물이다. 특히 1972년부터 1981년까지는 계엄령을 선포, 수천명의 반대파를 고문하고 살해해 국제 사회의 비판을 받았다.
 
이후 1986년 부정선거로 인해 분노한 필리핀 국민들이 이른바 '피플 파워' 혁명을 일으켜 마르코스를 끌어내렸다.
 
그럼에도 36년이 지난 지금, 필리핀 국민들은 다시 한 번 독재자 아들의 손을 들어줬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또 다른 마르코스를 선택함으로써, 필리핀 국민들은 역사를 잊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을 비판했다.
 
박창욱 기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은 역사를 잊었다" 독재자 아들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2022년 08월 17일 (Wed)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컬러코딩 시간   |  필리핀 한인수...

AM 04시 0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7-01 13:04

Total 10,4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402 [국내] 블랙이글스 필리핀 에어쇼 통해 FA-50 우수성 알려 뉴스타임 08-16
10401 [국내] KAI, 필리핀에 FA-50 12대·KT-1 8대 추가 수출 가능성 뉴스타임 08-16
10400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확산 속 소독약 뿌리는 방역요원 뉴스타임 08-16
10399 [국내] 수출입은행, 필리핀 新정부 인프라 사업 투자 확대 뉴스타임 08-16
10398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환자 급증..올해 들어 10만 명 넘어 뉴스타임 08-16
10397 [필리핀]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전 대통령 두테르테의 마약전쟁 이어갈… 뉴스타임 08-14
10396 [국외] 중국인 부부, 공모해 가사도우미 성폭행..경찰 수사 뉴스타임 08-14
10395 [국내] 기아, 필리핀 42번째 대리점 오픈…연내 50개 돌파 뉴스타임 08-14
10394 [필리핀]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에 규모 5.8 지진 발생 뉴스타임 08-14
10393 [필리핀] 아시아 최대 가톨릭 국가 필리핀서 동성결혼 합법화 법안 제출 뉴스타임 08-14
10392 [필리핀] 필리핀의 국가 부채 6월 말 현재 경제의 62%로 완화 뉴스타임 08-12
10391 [필리핀] 필리핀 중앙은행,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 3년간 승인 중단 뉴스타임 08-12
10390 [국내] '라임 배후' 김영홍 측근, 온라인도박장 개설로 징역 … 뉴스타임 08-11
10389 [국내]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2022 필리핀 커리너리컵 금메달 수상 뉴스타임 08-11
10388 [필리핀] 대만, 필리핀 지진 피해 복구에 20만달러 지원 뉴스타임 08-11
10387 [국내] 필리핀 계절근로자 근로 현장 방문 뉴스타임 08-11
10386 [필리핀] 필리핀, 러시아 군용헬기 16대 구매계약 해지.."미국 제재 우려" 뉴스타임 08-11
10385 [국내] 필리핀, 클락슨·소토 농구월드컵 亞예선 2라운드 출격 뉴스타임 08-11
10384 [필리핀] 레온 퐁 바이낸스 아태 책임자 "필리핀 당국 반발 불구 시장 진… 뉴스타임 08-11
10383 [국내] 한국무역협회, 필리핀 주요 경제특구 투자 유치를 통한 경제성장… 뉴스타임 08-11
10382 [국내] 3천350억원대 해외 도박사이트 운영한 30대 기소 뉴스타임 08-10
10381 [필리핀] 필리핀, 2분기 7.4% 경제성장.."5분기 연속..인플레 우려" 뉴스타임 08-10
10380 [필리핀] 뉴스케일파워,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회동 가능성…소형 원전 … 뉴스타임 08-10
10379 [국내] [세계테마기행] ‘필리핀 여행’ 뉴 핫플레이스 3부 뉴스타임 08-10
10378 [국내] 성주군, 필리핀 팜팡가주 3개 지역 방문 성공적 뉴스타임 08-09
10377 [국내] 청운대 오상현 군, '2022 필리핀 컬리너리 컵' 두각 뉴스타임 08-09
10376 [국내] 청운대 오상현 학생, 필리핀 컬리너리컵 3관왕 뉴스타임 08-09
10375 [국내] 한국과 필리핀 클락을 잇는 항공편 운항 재개 뉴스타임 08-08
10374 [필리핀] 미국, 필리핀서도 '중국 견제'..블링컨 "방위조약 충… 뉴스타임 08-06
10373 [필리핀] 미국, 필리핀서도 '중국 견제' 행보..블링컨, 마르코… 뉴스타임 08-06
10372 [필리핀] '마약 전쟁' 필리핀도 의료용 대마 합법화 추진...반… 뉴스타임 08-05
10371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에 원숭이두창 병동 준비하는 의료진 뉴스타임 08-05
10370 [국내] 삼육대 필리핀 유학생, 모국 대학교수 임용 뉴스타임 08-04
10369 [국내] 텔레그램으로 필로폰 공급·판매한 4명 기소..검·경 협력 수사 뉴스타임 08-04
10368 [국외] 미국, 항모전단 타이완 근처 필리핀해 작전 확인 뉴스타임 08-04
10367 [필리핀] 故 라모스 전 필리핀 대통령 장례식장 찾은 마르코스 대통령 뉴스타임 08-04
10366 [국내] '필리핀 폐기물 관리 방안은?' 뉴스타임 08-04
10365 [국내] 화상 발제하는 주비니아 세라핀 필리핀 환경관리국 수석담당관 뉴스타임 08-04
10364 [국내] '처음처럼 순하리' 해외에서 통했다…"미국·베트남·… 뉴스타임 08-03
10363 [국내] 필리핀의 전통놀이 뉴스타임 08-03
10362 [필리핀] 미 해군, 대만 인근 필리핀해에 항모 등 전함 4척 배치 뉴스타임 08-02
10361 [국내] 로얄에어필리핀, 부산-클락 첫 운항…“시장상황 추이따라 추가… 뉴스타임 08-02
10360 [국외] 중국 로켓 잔해, 필리핀 바다에 추락…"국제적 논의 필요하다" 뉴스타임 08-02
10359 [국내] 정부, 필리핀 루손섬 강진 피해에 20만 달러 인도적 지원 뉴스타임 08-02
10358 [국내] 필리핀 선수들 입국 시작, KBL 새 바람 불까 뉴스타임 08-02
10357 [필리핀] 마르코스, '마약과의 전쟁' 조사 거부.."ICC 재가입 … 뉴스타임 08-02
10356 [국내] 금품 수수하고 해외 도피한 광주시의원.. 경찰, 인터폴 수배 요… 뉴스타임 08-02
10355 [국외] 중국서 발사한 로켓 잔해 필리핀에 추락...주변국 ‘공포’ 뉴스타임 08-01
10354 [국외] 필리핀 통해 대만 갈까? 펠로시 대만 방문 여부에 들끓는 중국 뉴스타임 08-01
10353 [필리핀] 미스 필리핀 인터내셔널 왕관 쓰는 보로메오 뉴스타임 08-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