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7월 03일 (Su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역사...

PM 19시 2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5-15 20:33
[필리핀] '中 포위 전략' 흔드는 필리핀 '마르코스'의 부활
 글쓴이 : 뉴스타임
 
[앵커]
얼마 전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 아세안 정상들을 초청해서 각종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태평양 지역에서 세를 넓히는 중국을 견제하자’는 취지였죠.

그런데 이 자리에 참석했던 필리핀이, 변숩니다.

특히 지난 주 당선된 독재자의 아들, 마르코스 대통령은 개인적으로도 미국과 껄끄러운 사입니다.

<세계를 보다> 김윤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내려앉은 동태평양 수평선 위로 수십 개의 불빛들이 나타납니다. 

[현장음]
"빛으로 벽을 세운 것 같아요"

중국의 원양 어선 선단입니다.

어족 자원이 풍부한 태평양 해역까지 중국의 그물망이 뻗친 겁니다.

[해양환경단체 '시셰퍼드' 관계자]
"상어나 참치 어획량이 급감하고 있어요. 최근에는 오징어가 타깃이 됐죠."

불법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은 1만 척 이상으로 추산되지만, 떼거리로 몰려 다니고 중국 정부의 눈치도 봐야해 주변국들의 단속은 쉽지 않습니다.

이런 고충을 미국이 파고 들었습니다.

현지시각 12일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열고 해상 보안 강화 방안과 함께  해안 경비 쾌속정 등 770억 원 상당의 장비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우리가 직면하는 모든 도전에 아세안과 미국의 파트너십은 매우 중요합니다."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문제까지 꺼내든 건 미국 입장에서 그만큼 중국의 영향력이 간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걸 방증합니다.

실제로 중국은 최근 태평양의 전략적 요충지로 미국과 우방이던 솔로몬 제도와 안보 협정을 맺으며 남태평양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과 솔로몬 제도가 맺은 안보 협정은 개방적이고 투명하며 제3자를 위협하지 않습니다."

자국 수역을 침범한 중국 어선들에 관대했던 두테르테 현 대통령에 이어

최근 페르난디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 마르코스 주니어가 대권을 거머쥔 것 역시 미국으로선 불안 요소입니다.

마르코스 일가는 피플 파워로 쫓겨난 뒤 망명한 미국 하와이 법원에서 독재 시절 피해자들에게 우리돈 2조 5천억 원을 배상하라는 결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따르지 않았고 이후 15년간 미국을 찾지 않았습니다.

[강준영 / 한국외대 국제지역연구 센터장]
"큰 틀에서 보면 미국의 대중 압박 전략에 구멍이 생기는거죠. 중국한테도 미국과 대항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길 수 있다."

다급해진 미국은 중국이 금기시 해온 대만 카드를 빼들었습니다.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
"대만은 중국의 일부"라는 내용을 삭제했고,  중국 침공을 언급하며 대만에 대비 차원에서 대만에 드론 등 비대칭전에 적합한 무기를 구매하라고 조언까지 하고 나섰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 전선이 인도 태평양 전역으로로 번지면서 신냉전의 도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세계를 보다, 김윤수입니다.

영상편집: 이승근

김윤수 기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中 포위 전략' 흔드는 필리핀 '마르코스'의 부활

2022년 07월 03일 (Su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역사...

PM 19시 2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5-15 20:33

Total 10,25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253 [필리핀] 36년만에 돌아온 필리핀의 독재자, 마르코스 가문 뉴스타임 12:58
10252 [국내] 현대重, 필리핀 수빅만에 '수리 전문 시설' 건립 예정 뉴스타임 07-01
10251 [필리핀] 마르코스, 외무장관에 베테랑 마날로 임명.."미·중과 관계 개선… 뉴스타임 07-01
10250 [국외] 대만 학자 "필리핀과 관계 강화 위해선 美·日 도움 필요" 뉴스타임 07-01
10249 [필리핀] "필리핀은 역사를 잊었다" 독재자 아들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뉴스타임 07-01
10248 [필리핀] 中왕치산,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에 "갈등 원만히 해결하자" 뉴스타임 07-01
10247 [필리핀] 어머니 이멜다, 부인, 아들과 손 잡은 필리핀 새 대통령 뉴스타임 07-01
10246 [필리핀] 취임 선서하는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새 대통령 뉴스타임 07-01
10245 [국내] EU와 코로나19 증명서 상호인정..필리핀 이어 네 번째 뉴스타임 07-01
10244 [필리핀] 비판 언론 닫고.. 인플레 떠안고.. 독재자父 칭송한 필리핀 대통… 뉴스타임 07-01
10243 [필리핀] 필리핀 '인구 40% 거주' 루손섬 인근서 규모 6 지진 뉴스타임 07-01
10242 [필리핀] 부통령과 손잡고 인사하는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뉴스타임 06-30
10241 [국내] [기자의눈] 마크로스, 독재자 아니었다?..필리핀 정치 왜곡한 가… 뉴스타임 06-30
10240 [필리핀] 마르시알 PBA 총재 "필리핀에서 농구는 스포츠 아닌 종교" 뉴스타임 06-30
10239 [필리핀]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일가 36년만에 '재… 뉴스타임 06-30
10238 [국외] 멕시코·필리핀 언론, 테러·정부 탄압으로 수난 뉴스타임 06-30
10237 [국내] 신세계면세점, 일본 및 필리핀 단체 관광객 유치 뉴스타임 06-30
10236 [필리핀] 필리핀 뷰티퀸, 트랜스젠더 미인대회 우승 뉴스타임 06-30
10235 [국내] 현대중공업, 필리핀 수빅에 수리 창고용 부지 임대 뉴스타임 06-30
10234 [필리핀] '필리핀 새 시대' 열려..오늘 국립박물관서 마르코스 … 뉴스타임 06-30
10233 [국내] 변리사회, 필리핀 지식재산청과 현지 우리 기업 지식재산 보호 … 뉴스타임 06-30
10232 [필리핀] 필리핀 독재 가문 재집권, 배후는 '틱톡'의 여론 조작… 뉴스타임 06-29
10231 [국내] 검찰, 회삿돈 68억원 횡령한 LG유플러스 前직원 구속기소 뉴스타임 06-29
10230 [국내] SFA반도체, 필리핀 가동률 양호 '긍정적' 뉴스타임 06-29
10229 [필리핀] '노벨평화상' 필리핀 언론인 "매체 운영중단 통보받아… 뉴스타임 06-29
10228 [필리핀] 2차대전 중 침몰 미구축함, 필리핀 해저서 발견 뉴스타임 06-28
10227 [필리핀] 필리핀 해저 6888m에서 발견된 미구축함 잔해 뉴스타임 06-28
10226 [필리핀] 2차대전 중 침몰 미구축함에 보이는 어뢰 발사기 뉴스타임 06-28
10225 [국내] 한국조선해양, 필리핀 원해경비함 6척 수주 뉴스타임 06-28
10224 [필리핀] 베일에 싸인 필리핀 영부인에 관심..시모 이멜다와 다른 길 갈까 뉴스타임 06-28
10223 [국내] 한국조선해양, 7천449억원 규모 필리핀 원해경비함 6척 수주 뉴스타임 06-27
10222 [필리핀] 태국 '트랜스젠더' 미인대회 대상 축하받는 필리핀 참… 뉴스타임 06-26
10221 [필리핀] 두테르테, ICC '마약과의 전쟁' 조사 재개 추진에 반… 뉴스타임 06-26
10220 [국내] 경북도, 필리핀 최대 여행박람회 참가해 관광객 유치 뉴스타임 06-26
10219 [필리핀] 필리핀 해저 7천m서 미 구축함 선체 발견..2차대전 당시 침몰 뉴스타임 06-25
10218 [필리핀] ICC 검사장,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조사 재개 추진 뉴스타임 06-25
10217 [국내] KAI의 FA-50, 필리핀 'FX사업'서 '다크호스'… 뉴스타임 06-25
10216 [필리핀] '친중' 두테르테, 퇴임 앞두고 남중국해 공동 자원탐… 뉴스타임 06-24
10215 [필리핀] 진흙 바른 채 '성 세례자 요한' 축일 행진하는 필리핀… 뉴스타임 06-24
10214 [필리핀] 필리핀, 태국간 담뱃세 중재한 호주에 감사 표시 뉴스타임 06-24
10213 [국내] 프로농구 LG, 마레이와 재계약..필리핀 선수 구탕도 영입 뉴스타임 06-24
10212 [필리핀] '필리핀 유망주' 카이 소토, NBA 입성 실패 뉴스타임 06-24
10211 [국내] '범죄도시2' 필리핀서 개봉..뜨거운 열기 속 현지 VIP… 뉴스타임 06-24
10210 [필리핀] 필리핀, 설탕 공급 부족... 곧 재고 소진으로 인플레 가중 압력 뉴스타임 06-24
10209 [필리핀] 필리핀 중앙은행 기준금리 25bp 인상(상보) 뉴스타임 06-23
10208 [국내] 이현중 외 아시아인 또 있다..중국·필리핀서 NBA 지명 도전 뉴스타임 06-23
10207 [국내] 양양국제공항, 2년4개월 만에 필리핀 하늘길 열려 뉴스타임 06-23
10206 [국내] 보고인더스트리즈, 필리핀 LCS그룹과 투자양해각서 체결 뉴스타임 06-23
10205 [필리핀] 필리핀, 올해 1월~5월 쌀 수입 급증 뉴스타임 06-23
10204 [국내] 필리핀 태권도 열기, 온라인으로 품새 단련 뉴스타임 06-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