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7월 03일 (Su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국가...   |  Anak

PM 19시 35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5-11 11:30
[필리핀] '필리핀 대선 승리' 마르코스 "과거 대신 행동으로 평가해달라"
 글쓴이 : 뉴스타임
 
선친 독재 행적 비난 의식해 "모든 국민 위한 대통령 되겠다"
복싱 영웅 파키아오, 패배 시인..반대세력 '불복' 조짐
지난 7일 마지막 대선 유세에 나선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 차기 대통령에 당선된 독재자의 아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64) 전 상원의원이 과거사에 대한 비판을 의식해 본인의 행동을 보고 평가해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1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르코스는 전날 당선이 사실상 확정된 뒤 "전세계가 나의 조상들 대신 행동을 보고 판단해달라"고 말했다고 대변인인 빅 로드리게즈는 전했다.

로드리게즈는 대선 결과에 대해 "모든 필리핀인들과 민주주의의 승리"라면서 "지지 여부를 떠나서 모든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는게 마르코스의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필리핀은 지난 9일 대통령과 부통령 외에도 상원의원 13명, 하원의원 300명을 비롯해 1만8천명의 지방 정부 공직자를 뽑는 선거를 치렀다.

대선에서는 비공식 집계 결과 마르코스가 3천107만표를 얻어 경쟁자인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1천480만표)에 압승했다.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43) 상원의원은 362만표를 얻어 3위에 그쳤고 프란시스코 도마고소 마닐라 시장은 189만표로 4위를 기록했다.

부통령 선거는 마르코스와 러닝 메이트를 이룬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 사라(43) 다바오 시장이 3천152만표를 획득해 922만표를 얻은 팡길리난 상원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파키아오와 도마고소는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

파키아오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비록 이번 싸움에서 졌지만 필리핀인들과 가난한 사람들이 승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마르코스는 지난 1965년부터 1986년까지 장기집권한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이다.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정권을 잡은 뒤 7년이 지난 1972년부터 1981년까지 계엄령을 선포해 수천명의 반대파를 체포해 고문하고 살해하면서 악명을 떨쳤다.

이에 시민들이 1986년 시민혁명인 '피플 파워'를 일으키자 하야한 뒤 하와이로 망명해 3년후 사망했다.

마르코스는 대선 출마 후 소셜미디어를 통해 과거 선친의 독재 행적을 미화하는 전략에 치중하면서 지지율 고공 행진을 이어갔고 결국 이번 대선에서 승리했다.

그러나 마르코스의 대통령 당선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반대세력을 중심으로 전개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대학생과 시민단체 활동가 등 400명은 전날 수도 마닐라의 선거관리위원회 건물 밖에서 집회를 열고 마스코스의 대통령 당선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인권단체 카라파탄은 대선 불복 운동을 전개할 의사를 내비쳤다.

로브레도 부통령은 사실상 패배를 시인하면서도 "마르코스의 과거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한 싸움은 계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도 성명을 내고 마르코스와 러닝메이트인 사라가 마르코스 독재 치하의 반대 세력 탄압과 현 두테르테 대통령이 주도한 마약과의 전쟁 등 인권 침해 사례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다고 비난했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대선 승리' 마르코스 "과거 대신 행동으로 평가해달라"

2022년 07월 03일 (Su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국가...   |  Anak

PM 19시 35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05-11 11:30

Total 10,2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254 [필리핀] "독재? 그런 거 안 해요"..필리핀 마르코스의 '민심 달래기… 뉴스타임 20:26
10253 [필리핀] 36년만에 돌아온 필리핀의 독재자, 마르코스 가문 뉴스타임 12:58
10252 [국내] 현대重, 필리핀 수빅만에 '수리 전문 시설' 건립 예정 뉴스타임 07-01
10251 [필리핀] 마르코스, 외무장관에 베테랑 마날로 임명.."미·중과 관계 개선… 뉴스타임 07-01
10250 [국외] 대만 학자 "필리핀과 관계 강화 위해선 美·日 도움 필요" 뉴스타임 07-01
10249 [필리핀] "필리핀은 역사를 잊었다" 독재자 아들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뉴스타임 07-01
10248 [필리핀] 中왕치산,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에 "갈등 원만히 해결하자" 뉴스타임 07-01
10247 [필리핀] 어머니 이멜다, 부인, 아들과 손 잡은 필리핀 새 대통령 뉴스타임 07-01
10246 [필리핀] 취임 선서하는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새 대통령 뉴스타임 07-01
10245 [국내] EU와 코로나19 증명서 상호인정..필리핀 이어 네 번째 뉴스타임 07-01
10244 [필리핀] 비판 언론 닫고.. 인플레 떠안고.. 독재자父 칭송한 필리핀 대통… 뉴스타임 07-01
10243 [필리핀] 필리핀 '인구 40% 거주' 루손섬 인근서 규모 6 지진 뉴스타임 07-01
10242 [필리핀] 부통령과 손잡고 인사하는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뉴스타임 06-30
10241 [국내] [기자의눈] 마크로스, 독재자 아니었다?..필리핀 정치 왜곡한 가… 뉴스타임 06-30
10240 [필리핀] 마르시알 PBA 총재 "필리핀에서 농구는 스포츠 아닌 종교" 뉴스타임 06-30
10239 [필리핀]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일가 36년만에 '재… 뉴스타임 06-30
10238 [국외] 멕시코·필리핀 언론, 테러·정부 탄압으로 수난 뉴스타임 06-30
10237 [국내] 신세계면세점, 일본 및 필리핀 단체 관광객 유치 뉴스타임 06-30
10236 [필리핀] 필리핀 뷰티퀸, 트랜스젠더 미인대회 우승 뉴스타임 06-30
10235 [국내] 현대중공업, 필리핀 수빅에 수리 창고용 부지 임대 뉴스타임 06-30
10234 [필리핀] '필리핀 새 시대' 열려..오늘 국립박물관서 마르코스 … 뉴스타임 06-30
10233 [국내] 변리사회, 필리핀 지식재산청과 현지 우리 기업 지식재산 보호 … 뉴스타임 06-30
10232 [필리핀] 필리핀 독재 가문 재집권, 배후는 '틱톡'의 여론 조작… 뉴스타임 06-29
10231 [국내] 검찰, 회삿돈 68억원 횡령한 LG유플러스 前직원 구속기소 뉴스타임 06-29
10230 [국내] SFA반도체, 필리핀 가동률 양호 '긍정적' 뉴스타임 06-29
10229 [필리핀] '노벨평화상' 필리핀 언론인 "매체 운영중단 통보받아… 뉴스타임 06-29
10228 [필리핀] 2차대전 중 침몰 미구축함, 필리핀 해저서 발견 뉴스타임 06-28
10227 [필리핀] 필리핀 해저 6888m에서 발견된 미구축함 잔해 뉴스타임 06-28
10226 [필리핀] 2차대전 중 침몰 미구축함에 보이는 어뢰 발사기 뉴스타임 06-28
10225 [국내] 한국조선해양, 필리핀 원해경비함 6척 수주 뉴스타임 06-28
10224 [필리핀] 베일에 싸인 필리핀 영부인에 관심..시모 이멜다와 다른 길 갈까 뉴스타임 06-28
10223 [국내] 한국조선해양, 7천449억원 규모 필리핀 원해경비함 6척 수주 뉴스타임 06-27
10222 [필리핀] 태국 '트랜스젠더' 미인대회 대상 축하받는 필리핀 참… 뉴스타임 06-26
10221 [필리핀] 두테르테, ICC '마약과의 전쟁' 조사 재개 추진에 반… 뉴스타임 06-26
10220 [국내] 경북도, 필리핀 최대 여행박람회 참가해 관광객 유치 뉴스타임 06-26
10219 [필리핀] 필리핀 해저 7천m서 미 구축함 선체 발견..2차대전 당시 침몰 뉴스타임 06-25
10218 [필리핀] ICC 검사장,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조사 재개 추진 뉴스타임 06-25
10217 [국내] KAI의 FA-50, 필리핀 'FX사업'서 '다크호스'… 뉴스타임 06-25
10216 [필리핀] '친중' 두테르테, 퇴임 앞두고 남중국해 공동 자원탐… 뉴스타임 06-24
10215 [필리핀] 진흙 바른 채 '성 세례자 요한' 축일 행진하는 필리핀… 뉴스타임 06-24
10214 [필리핀] 필리핀, 태국간 담뱃세 중재한 호주에 감사 표시 뉴스타임 06-24
10213 [국내] 프로농구 LG, 마레이와 재계약..필리핀 선수 구탕도 영입 뉴스타임 06-24
10212 [필리핀] '필리핀 유망주' 카이 소토, NBA 입성 실패 뉴스타임 06-24
10211 [국내] '범죄도시2' 필리핀서 개봉..뜨거운 열기 속 현지 VIP… 뉴스타임 06-24
10210 [필리핀] 필리핀, 설탕 공급 부족... 곧 재고 소진으로 인플레 가중 압력 뉴스타임 06-24
10209 [필리핀] 필리핀 중앙은행 기준금리 25bp 인상(상보) 뉴스타임 06-23
10208 [국내] 이현중 외 아시아인 또 있다..중국·필리핀서 NBA 지명 도전 뉴스타임 06-23
10207 [국내] 양양국제공항, 2년4개월 만에 필리핀 하늘길 열려 뉴스타임 06-23
10206 [국내] 보고인더스트리즈, 필리핀 LCS그룹과 투자양해각서 체결 뉴스타임 06-23
10205 [필리핀] 필리핀, 올해 1월~5월 쌀 수입 급증 뉴스타임 06-23
 1  2  3  4  5  6  7  8  9  10